지난해 조장동(91)씨는 시민권을 신청하기 위해 지인의 소개로 LA한인타운 내 이민서류 대행 사무실을 찾았다. 조씨는 저소득층 이민자에 해당돼 수수료 면제 혜택을 받을 수 있었다. 하지만 사무실의 담당자는 자신의 도움 없이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며 끝까지 시민권 신청 수수료를 요구했고 결국 조씨는 담당자에게 595달러를 건넸다.

 이처럼 한인 이민자들을 대상으로 한 이민 서류 대행 사기가 좀처럼 사라지지 않고 있다.

 주는사랑체-이민법률센터(소장 박창형)는 13일 무면허 이민 서류 대행 사기 예방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는 연방이민서비스국(USCIS)과 LA카운티 소비자 보호국의 이민 법률 관련 담당자들을 초청해 기자회견을 열고 이민 서류 대행 사기에 관한 경각심을 다시 한 번 일깨웠다.

 주는사랑체-이민법률센터는 LA한인타운 인근에서 발생하고 있는 다양한 피해사례를 한 주에 3~4건씩 접수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민 서류 대행 사기는 한인 이민자들에게 시민권, 영주권, 비자 취득을 거부당할 것이라고 협박하거나 터무니 없이 높은 금액의 수수료를 요구하는 등 다양한 형태로 이뤄지고 있다. 게다가 이민 서류 대행 기관이 고객을 소개해주는 사람에게 일종의 소개비를 지급하는 것이 대행 사기를 더욱 부축이고 있다.

 USCIS 아이린 마틴 지역구 국장은 "USCIS 직원으로 사칭해 이민 관련 서류 신청을 대행해 준다며 접근하는 사람들을 조심해야 한다"며 "USCIS에서는 현금은 절대 받지 않는다. 체크에는 반드시 USCIS로 명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민사기방지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USCIS 웹사이트(www.uscis.gov/avoidscams)나 LA카운티 소비자보호국 웹사이트(www.dca.lacounty.gov)를 통해 알 수 있다. 이민 사기 신고는 연방거래위원회 전화(1-877-382-4357) 또는 웹사이트(www.ftc.gov/complaint)로 하면 된다.

 ▶문의: 213) 739-7888(주는사랑체-이민법률센터)